:::: C A P E L L A ::::

가을이 되고 예쁜 단풍이 보고 싶어서 주변에 괜찮은 곳 없는지 찾아보았다. 마침 한 번쯤 가보고 싶었던 사라토가(Saratoga) 지역의 단풍이 예쁘다고 해서 두 시간 반 차를 달려 사라토가 국립 사적공원(Saratoga National Historical Park)에 도착했다. 이 지역은 미국 독립전쟁에서 매우 중요한 전투가 일어난 곳으로 1777년 9월 19일과 10월 7일 이 곳에서 일어난 전투에서 영국군이 결정적으로 패배하여 미국의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고 한다. 하지만, 미국역사를 모르니 그냥 산과 들로만 보일 수 밖에 …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. 


공원에 도착한 시간이 오후 4시 정도로 둘러보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시간이었다. 먼저 드라이브웨이를 따라서 한 바퀴 쭉 돌면서 주요 포인트를 보고 (그런데 봐도 잘 모르겠다. 다 비슷해 보임), 다시 비지터 센터로 돌아와서 1시간 정도 하이킹을 했다. 조금 쓸쓸하긴 했지만, 하늘도 붉은 빛으로 물들어가는 초가을 저녁의 분위기도 참 좋았다.





사진찍기 제일 좋은 곳을 추천해달라고 했더니 여기를 추천해주셨다.







허드슨 강이 보인다.




지금부터 하이킹 시작.






말.. 도 다니는 걸까?





작품 명: 지는 해



유난히 달이 밝은 날이었다.


+ 참고

새러토가 국립 사적공원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(https://www.nps.gov/sara/index.htm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인근의 새러토가 스프링스(Saratoga Springs) 지역은 관광지로 매우 유명하다. 저녁 먹으로 잠깐 갔었는데도 고급진 호텔들과 레스토랑, 그리고 사람이 가득.


Comment +2

  • 언니, 가서도 잘 지내고 계시는 거죠? 요즘 저는 괜히 바쁘다는 핑계로 살아가면서 계절 지나가는 것을 모르고 지내는 것 같아요ㅜㅜ 다음 주엔 오랜만에 제주도에 가요 ㅎㅎ 집밥도 먹고 그 곳에서 가을도 느끼고 올까봐요 ㅎㅎ

  • 사진 좋당 ㅎ 약간 이렇게 해가 질 때가 예쁜거 같애 ㅎㅎ